02)6180-3800

Copyright 2018. AYA all rights reserved.

  • 브라운갤러리_로고버튼
  • 네이버_로고
  • Facebook - Black Circle

 

  RHODE

    Art Connected. Since 2008

17, Teheran-ro 87-gil, #705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 (06169 )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58-10  디자인경영 연구소 로데 7층 5호

1/6
2016 Exhibition -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AYA-김단비
 
Play Art
 
'게임으로 읽는 미술'
2016.04.28 - 2016.09.18

  2016.04.28 - 2016.09. 18 /  수원시립아이파크갤러리 / 김단비 단체전

 "Play Art"

-

프랑스의 철학자 이브미쇼는 그의 저서 <기체상태의 예술>에서 화장, 성형수술, 문신, 패션 혹은 아름답게 디자인된 여러 물품들이 즐비한 우리의 환경이 ‘미’에 의해 지배되고 있음을 밝히고 있다. 특히 매스 미디어에 의해 아름답게 포장된 세계 유수의 미술관과 미술품은 본래의 목적이나 역사적 맥락과는 무관하게 관광 상품처럼 쉽게 소비되고 있음을 지적한다. 예술이 이처럼 가벼운 기분전환이나 심심풀이 혹은 여가선용을 위한 오브제 정도로 취급되는 ‘소비사회’에서 미술작품은 천재적 재능을 바탕으로 완성된 숭고한 결과물이 아닌 대중성에 정복된 ‘쾌락’을 생산하는 도구로 이해될 수 있다. 

 

만약 미술이 대중적 ‘쾌락’을 생산하는 데 몰입한다면 이는 분명 ‘즐거움’을 끊임없이 생산하는 여러 형태의 게임과 직·간접적인 소통을 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시대를 앞서간 마르셀 뒤샹 같은 작가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체스게임 챔피언이었으며, 만레이, 레제, 달리 등 미술사에 등장하는 수많은 작가들이 체스나 카드놀이 등에 영감을 받아 다양한 형태의 작품을 제작하기도 하였다. 

 

<PLAYART_게임으로 읽는 미술>전은 바로 이러한 예술과 게임에 대한 관계를 카드, 미로, 보드게임과 같은 고전형태의 놀이는 물론, 반응형 미디어를 활용하여 게임과 미술의 영역을 넘나드는 총 18명의 작가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이다. 본 전시는 크게 미디어 파트 PLAY I와 아날로그 파트 PLAY II로 구분되며, 제 2전시실 공간에 80년대를 추억하는 아케이드 비디오 게임 및 다양한 형태의 게임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리플레이 존’ Re-PLAY ZONE을 구성하여 우리가 일상에서 쉽게 지나치는 대중적인 게임들을 예술과 연관하여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참여작가: 총 18명

김성호, 김원화, 박정혁, 오창근, 조영각, 최성록, 

한경우, 홍남기, 고창선, 김단비, 김동현, 김용관, 

손은경, 신창용, 정은주, 한도영, 빠키, 이동연

출처-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http://sima.suwon.go.kr/

“The French philosopher Yves Michaux says that according to his book <gaseous state of the art>, cosmetics, plastic surgeries, tattoos, fashion and/or our environment that is lined with things that are all designed beautifully reveal that we are controlled and influenced by “beauty”. He also particularly points out how many of the world’s prominent art museums and artworks are consumed easily like tourism products despite their original purpose and/or historical context, beautifully covered by the mass media."

Artwork will only be understood as a mere tool that produces ‘pleasure’ conquered by popularity rather than noble results that were completed based on ingenious talent in this ‘consumer society’, which treats art as a simple object for recreation or time-killing purpose.”
SIMA’s planning team states that if art focuses on creating and producing popular ‘pleasure’, it definitely means there will be possible communication, both directly or indirectly, with diverse kinds of games that endlessly create ‘enjoyment’.

<PLAYART_Art via Games> is an exhibition that introduces us to 18 artists, who move back and forth in both game and art fields, with artworks that shows the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game by using traditional forms of games like cards, maze, board games, and even responsive media. In big parts, this exhibition is categorized as ‘Media Part – PLAY I’ and ‘Analog Part –PLAY II’. There is also ‘Re-PLAY ZONE’ in Showroom 2 to reminisce about the 80s, having arcade video games and many other kinds of games from the time. It will be a great opportunity for us to rethink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popular games and art, which easily could be forgotten to be talked about in daily life.

Source- Suwon IPark Museum of Art (http://sima.suwon.go.kr/)

GALLERY
더보기